날개뼈 통증 근육 뭉침 주사치료 후기

날개뼈 통증은 견갑골이라고 부르는 등 뒤에 위치한 뼈 주변의 근육이 뭉침으로 인해 발생하게 되는데요. 일자목이나 거북목과 같은 경추 질환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어 평소 스트레칭과 자세에 신경을 쓰는게 중요합니다.

날개뼈 통증 왜 발생할까?

날개뼈 통증은 긴장성 근육통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지만 몸의 자세가 올바르지 않은 상태로 장시간 유지할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주로 일자목, 거북목이라고 부르는 질환으로 목이나 어깨 근육에 무리가 가해져 승모근을 거쳐 날개뼈 근육에도 통증이나 불편함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러한 통증이 발생 양상을 방사통이라고 부르는데요.

통증이 주변의 다른 부위로 퍼지거나 전달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지속적으로 통증이 유지되는 경우에는 적절한 치료가 중요한데요.

확실한 날개뼈 통증의 치료를 위해서는 원인에 대한 정확한 확인이 필요합니다.


2~3일 정도 마사지와 스트레칭, 소염 진통제 복용으로 통증이 사라진 경우에는 긴장성 근육통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1주일 이상 통증이 지속된다면 병원 진료를 받아보시는게 좋습니다.


정형외과, 마취통증의학과를 내원하면 엑스레이 촬영으로 일자목이나 거북목 진단이 가능한데요.

날개뼈 통증의 원인이 경추 질환의 문제라면 목 주변 긴장도를 줄여주는것만으로 날개뼈 통증까지 개선 될 수 있습니다.

날개뼈 통증 주요 증상

날개뼈 통증을 느끼는 상태라면 목이나 어깨주변의 근육이 뭉쳐 불편함을 함께 호소하는 상태일 수 있는데요.

디스크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손 끝이 저릴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목뼈의 경우 자연스러운 C자형 커브가 되어야 하지만 목 주변 인대와 근육에 긴장이 계속 가해지면 머리의 하중이 최대 6~8배 증가하고 목뼈의 변형이 생기면서 통증이 발생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일자목, 거북목으로 인한 날개뼈 통증과 함께 발생할 수 있는 주요 증상

  1. 근육 뭉침으로 인한 불편함 (목, 어깨, 승모근, 견갑골)
  2. 뒷목을 따라 극심하게 발생하는 발작성 두통
  3. 식은땀 및 구토 증상


날개뼈 통증이라고 생각했던 부분이 사실은 목 주변 긴장감 상승이 문제일 가능성이 높은데요.

이러한 경우라면 목 주변의 긴장을 풀어주는 치료가 우선시되어야 합니다.


치료방법은 도수치료, 주사치료, 약물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데요. 증상의 심각도에 따라 결정할 수 있습니다.

날개뼈 통증 근육 주사치료 후기

날개뼈 통증을 치료하기 위해 목 주변의 긴장감을 풀어주는 방법도 있지만 직접적으로 근육 부위에 주사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주사치료는 단순하게 근육을 풀어주는 치료로 마취약 성분이 근육의 긴장도를 낮춰 통증을 줄여주는 방식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날개뼈-통증-근육주사-치료


주사를 맞은 직후부터 2~3일 동안은 통증이 오히려 더 심해지기도 하지만 4~5일 지나면 자연스럽게 통증이 줄어들게 됩니다.


근육주사의 경우 병변 주변으로 흘러 들어가 염증 반응을 일으키면서 자연스럽게 몸이 회복되는 치료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요.

주사 치료를 받은 첫날은 무리한 일정은 소화하지 않으시는게 좋습니다.


또한, 자연스러운 회복을 위해 주사를 맞은 첫날은 소염진통제가 아닌 타이레놀과 같은 해열진통제를 복용하시는게 치료 효과를 위해 추천드립니다.

날개뼈 통증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날개뼈 통증의 재발 방지를 위해 진통제 및 근육이완제를 장기간 복용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약물 복용은 근본적인 치료를 할 수 없습니다.


통증을 근본적으로 없애기 위해서는 자세와 생활 습관의 교정이 필수적입니다.

고개를 아래로 숙여 장시간 스마트폰을 보거나 모니터를 보는 습관을 피해야 합니다.


또한, 목 주변 근육의 긴장도를 낮추기 위한 스트레칭과 운동을 해주시는게 좋습니다.

주의해야 할 점은 평소 가동되는 범위 이상의 스트레칭은 인대 손상 및 다른 통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정한 범위의 스트레칭을 해야 합니다.


날개뼈 통증 재발 방지법 정리

  1. 올바른 자세 유지
  2. 근력 강화및 유연성 향상
  3. 근무 중 1시간 단위 스트레칭
  4. 근육 긴장 스트레스 관리
  5. 무리한 활동 피하기
  6. 휴식 및 적절한 운동
  7. 온열 치료 및 저주파 자극기 활용
Scroll to Top